LIVE 제보하기

피겨 유영, 김예림 제치고 동계체전 여중부 금메달

이성훈 기자 che0314@sbs.co.kr

작성 2018.01.14 17: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유망주인 유영이 전국 동계체육대회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습니다.

유영은 서울 태릉실내빙상장에서 열린 동계체전 여중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 72.13점, 예술점수 59.74점을 합쳐 131.87점을 받았습니다.

전날 쇼트 프로그램 점수를 합쳐 총점 197.66점을 기록한 유영은 191.26점의 김예림을 제치고 여중부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유영은 첫 점프인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를 시작으로 모든 기술 과제를 깨끗하게 수행해 높은 점수를 받았습니다.

유영은 지난달 전국 회장배 랭킹대회와 이달 초 종합선수권대회에서도 언니들을 제치고 우승을 차지하는 등 최근 연령대를 통틀어 국내 여자 싱글 최강자로 부상했습니다.

특히 종합선수권대회에서는 총점 204.68점을 받아 김연아 은퇴 이후 국내 여자 싱글 선수로는 최초로 총점 200점을 돌파하기도 했습니다.

유영은 나이 제한 탓에 평창동계올림픽에는 출전하지 못합니다.

전날 쇼트 프로그램에서 유영을 제치고 1위에 올랐던 김예림은 점프 실수로 감점 2점을 받는 등 프리에서 불안한 모습을 보여 종합 순위에서 2위로 밀렸습니다.

유영, 김예림과 함께 여자 싱글 유망주 '트로이카'를 이루는 임은수는 이번 대회에 출전하지 않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