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수도권 '미세먼지 비상조치' 발령…내일 첫 공공차량 2부제

정형택 기자 goodi@sbs.co.kr

작성 2018.01.14 17:24 조회 재생수103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수도권 미세먼지 비상조치 발령…내일 첫 공공차량 2부제
전국을 강타했던 북극발 한파가 물러가고 초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리면서 내일(15일) 새해 들어 처음으로 '수도권 미세먼지 저감조치' 가 시행됩니다.

환경부와 서울시·인천시·경기도는 내일 새벽 6시부터 밤 9시까지 서울·인천·경기 지역에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를 시행한다고 밝혔습니다.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는 지난해 2월 15일 처음 도입된 이후 4월에 발령요건이 완화됐으며, 지난해 12월 30일 처음 시행된 이후 이번에 보름 만에 다시 발령됐습니다.

오늘 오후 4시 현재 일평균 초미세먼지(PM2.5) 농도는 서울 57㎍/㎥, 인천 54㎍/㎥, 경기 67㎍/㎥로 모두 '나쁨'(51∼100㎍/㎥) 수준입니다.

특히 오후 5시 예보에 따르면 내일 이들 지역의 미세먼지 농도도 '나쁨'을 유지하면서 비상저감조치 발령요건을 충족했습니다.

평일인 내일 비상저감조치가 시행되면서 처음으로 수도권 행정·공공기관 대상 차량 2부제가 실시됩니다.

앞선 비상저감조치 시행 때는 토요일(지난해 12월 30일)이었기 때문에 차량 2부제는 하지 않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