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가전제품 직원가로 할인"…신혼부부 등친 웨딩업체 대표 실형

정형택 기자 goodi@sbs.co.kr

작성 2018.01.14 11:41 조회 재생수255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가전제품 직원가로 할인"…신혼부부 등친 웨딩업체 대표 실형
웨딩서비스 업체를 운영하며 신혼부부들에게 가전제품을 직원가로 저렴하게 구입해주겠다고 속여 1억여원을 챙긴 30대가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받았습니다.

수원지법 평택지원 형사1단독 장낙원 부장판사는 사기 등 혐의로 기소된 권 모(36)씨에게 이같이 선고했습니다.

A 대기업 계열 물류업체에 근무하면서 웨딩서비스 업체 운영을 함께하던 권씨는 지난해 3월 B씨에게 "A전자 냉장고를 직원가로 사주겠다"고 속여 149만9천원을 받아 챙기는 등 같은 해 3∼6월 주로 신혼부부들을 상대로 117차례에 걸쳐 1억4천여만원을 가로챈 혐의로 구속기소됐습니다.

그는 돈을 가로채 빚을 갚고 도박·생활자금 등으로 쓴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법원은 판결문에서 "피고인은 불특정 다수의 피해자를 상대로 범행해 죄질이 나쁘고 피해금액이 적지 않음에도 별다른 복구 노력을 하지 않아 실형 선고가 불가피하다"고 판시했습니다.

이어 "다만, 피고인이 일부 범행에 대해 피해금액을 환불한 점, 동종 범행으로 처벌받은 전력이 없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