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세계식량가격지수 3년 연속 상승…버터 가격 급등

정형택 기자 goodi@sbs.co.kr

작성 2018.01.14 11:17 조회 재생수23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지난해 세계식량가격지수가 3년 연속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유엔식량농업기구(FAO)는 지난해 평균 식량가격지수가 전년 대비 8.2% 상승한 174.6포인트를 기록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최고치를 기록한 지난 2011년보다는 낮지만, 2014년 이후 3년 연속 상승한 수치입니다.

품목별로는 유제품 가격이 153.8포인트에서 지난해 202.2포인트로 31.5% 급증했습니다.

버터가 가장 큰 폭으로 상승했고, 전지분유와 치즈 등이 뒤를 이었다.

육류(170.3포인트)와 곡물(151.6포인트), 유지류(168.8포인트) 가격지수도 완만한 상승을 기록했습니다.

반면 지난해 설탕 가격은 227.3포인트로 전년(256포인트)보다 11.2% 감소했습니다.

2018년 공급과잉 전망과 함께 세계 최대 생산국이자 수출국인 브라질의 풍작과 인도·태국에서의 생산량 회복이 영향을 줬다고 농식품부는 설명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