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민주, 외부인사 영입-내부인재 발굴 병행…전략공천 손질 고심

민경호 기자 ho@sbs.co.kr

작성 2018.01.14 10:13 조회 재생수31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더불어민주당이 '6·13 지방선거'와 국회의원 재보선을 앞두고 본격적으로 인재 영입·발굴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당 지지율이 고공 행진을 이어가면서 출마희망자가 넘치고 있지만, 지방선거와 재보선을 확실하게 승리로 이끌기 위해서는 필승을 담보할 수 있는 확실한 카드가 필요하다는 인식에 따른 겁니다.

민주당은 중앙당에 가칭 '인재발굴위원회'를 구성키로 하고, 현재 이를 위한 실무 준비를 진행하고 있는 걸로 전해졌습니다.

이 기구는 당헌·당규에 따라 선거를 앞두고 설치하는 기존의 인재영입위원회로, 외부 인사 영입과 함께 내부의 우수 인재도 찾는다는 차원에서 이름을 인재영입위가 아닌 인재발굴위로 잠정적으로 정한 상탭니다.

민주당은 인재발굴위를 통해 영입하거나 발굴하는 인재에 대해서는 지방선거와 재보선 출마를 적극적으로 지원할 예정입니다.

이런 연장선에서 전략공천 규정을 변경하자는 얘기도 당 일각에서 나옵니다.

영입 및 발굴 인사들을 선거 때 적재적소에 활용하기 위해서는 관련 규정을 손질할 필요가 있단 겁니다.

현재는 광역단체장과 국회의원에 대해서만 전략공천이 가능하게 돼 있고, 기초단체장 이하는 원천 금지돼 있습니다.

이에 당 선거기획단이 기초단체장 이하에 대해서도 10% 이내 범위에서 중앙당이 전략 공천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논의했지만 시스템 공천 등 현행 규정을 사수해야 한단 의견도 적지 않아 아직 결론을 내리지 못한 상탭니.

이런 가운데 만약 2015년 '김상곤 혁신위원회'가 폐지한 기초단체장·기초의원에 대한 전략공천을 부활할 경우 공천권을 중앙당과 시도당 중 어디에서 행사할지를 두고도 당내 이견이 있는 상황이어서 향후 민주당이 전략공천 문제를 전반적으로 어떻게 풀어나갈지 주목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