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남북, 내일 北 예술단 관련 실무접촉…모란봉악단 올까

임상범 기자 doongle@sbs.co.kr

작성 2018.01.14 06: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남과 북이 내일(15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평창올림픽에 파견될 북한 예술단과 관련한 실무접촉을 갖습니다. 모란봉악단이 평창에 올 것이라는 추측이 나오고 있는데, 화제 못지않게 논란도 뜨거울 수 있습니다.

임상범 기자입니다.

<기자>

북한은 어제 남북 고위급 회담 북측 단장 리선권 명의의 통지문으로, 평창 올림픽 예술단 파견을 위한 실무접촉을 내일 판문점 북측지역 통일각에서 진행하자고 제의했습니다.

실무접촉은 권혁봉 문화성 예술공연운영국 국장을 단장으로, 윤범주 관현악단 지휘자, 현송월 관현악단 단장 등이 맡는다고 알려왔습니다.

우리 정부는 조명균 통일장관 명의의 통지문을 통해 제의를 수용한다는 뜻을 북한에 통보했습니다.

우리 측은 이우성 문화체육관광부 문화예술정책실장을 수석대표로 한 대표단을 내보내겠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의 걸그룹으로 통하는 모란봉악단의 단장인 현송월이 북측 대표단에 포함됨으로써 모란봉 악단의 평창행이 유력하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반면, 모란봉악단이 소속된 노동당 선전선동부가 대북제재 대상이라 우리 측 체류 지원 등이 어려워 별도의 예술단을 꾸릴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습니다.

내일 실무회담에서 예술단의 구성과 공연내용 등에 대해 사전 조율이 이뤄질 것으로 보입니다.

아울러 남북은 조만간 선수단과 응원단 관련 실무 논의도 마무리짓고 오는 20일 IOC와의 회의에서 북한의 참가 종목과 선수단 규모, 국가·국기 사용 방안 등을 확정할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