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국민의당, 北 예술단 우선협의 제의에 "이중적 행태 용납못해"

최고운 기자 gowoon@sbs.co.kr

작성 2018.01.13 17:31 조회 재생수601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국민의당은 북한이 평창동계올림픽 관련 예술단 파견을 위한 실무접촉부터 열자고 제의한 것과 관련해 "북한의 신속한 실무추진은 환영하나 위장 평화회담이 돼서는 안 된다"고 밝혔습니다.

이행자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이같이 언급한 뒤 "북한이 지난달 풍계리 핵실험장에서 핵실험을 준비하는 장면이 인공위성 사진에 포착됐다고 한다"며 "북한의 이런 이중적 행태는 용납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 대변인은 "북한이 평화적인 평창올림픽을 말하면서 핵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완성을 위해 시간벌기를 한다면 이는 기만행위"라면서 "우리 정부는 평창올림픽의 북한 참가를 계기로 북한의 비핵화를 끌어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