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취재파일] 판문점서 얼굴 붉힌 北 리선권…평양 향한 목소리?

안정식 기자 cs7922@sbs.co.kr

작성 2018.01.13 11:08 조회 재생수8,875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취재파일] 판문점서 얼굴 붉힌 北 리선권…평양 향한 목소리?
지난 9일 남북 고위급회담에서 북한 수석대표였던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의 반응은 한나절 만에 돌변했다. 오전에만 해도 "온 겨레에게 새해 첫 선물을 주자"며 "회의 전체를 공개할 것"까지 제안했던 리선권은 저녁 종결회의에서는 '비핵화'에 대해 강하게 반발하며 얼굴을 붉혔다. 리선권이 반발한 것은 정말 '비핵화' 때문이었을까?

● "리선권, 비핵화 언급에 경청"

화기애애했던 오전 전체회의가 끝난 뒤 우리 대표단은 판문점 현지에서 취재 중인 기자단에게 오전 상황에 대해 브리핑을 했다. 질의응답 과정에서 우리 대표단이 비핵화를 언급했느냐는 것과 이에 대한 북한의 반응이 어떠했느냐는 질문이 나왔다. 이에 대해 우리 회담 대표는 오전 회의에서 비핵화를 언급했다며 "북측이 그(비핵화) 문제에 대해 특별한 반응을 보이지는 않고 '경청'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말했다.
남북 고위급회담, 리선권 북한 조평통위원장, 조명균 통일부 장관'경청'이란 사전적 의미로 보면 그냥 흘려듣는 것이 아니라 '귀를 기울여 듣는다'는 뜻이다. 회담 대표의 브리핑을 말 그대로 해석하면 우리가 '비핵화' 문제를 언급하자 북측이 예의 바른 자세로 귀를 쫑긋 기울여 들었다는 말인데, 필자가 보기에 리선권이 '비핵화' 언급에 대해 '경청'까지는 하지 않았으리라고 본다. 다만, 9일 회담은 북한이 평창 참가 의지를 밝히기 위해 나온 자리인 만큼, 북측 대표단으로서는 가급적 회담 분위기를 좋게 가져가기 위해 우리 측 발언을 즉석에서 반발하는 행동은 자제했을 것이다.

● 리선권, 평양에서 질책받은 듯

하지만, 이런 사실이 알려지면서, 더 정확히 말하자면 '북한이 비핵화 언급을 경청'했다는 남한 언론의 보도가 나가면서 상황이 달라졌다. 남한 언론은 평양의 대남담당기관에서도 인터넷을 통해 실시간 검색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리선권 조평통위원장, 비핵화 발언에 돌변리선권 위원장은 이 보도로 인해 평양으로부터 상당한 질책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핵개발은 어떤 일이 있어도 포기할 수 없다는 것이 북한의 확고한 방침인데, 남북회담 북측 수석대표라는 자가 '비핵화' 언급을 '경청'하고 있었다니 평양에서 가만있었을 리 없다.

리선권이 평양의 질책에 어떻게 대응했을지는 종결회의에서 나온 리선권의 발언으로 짐작할 수 있다. 리선권은 종결회의에서 "남측 언론에서 … 비핵화 문제를 가지고 회담을 진행하고 있다는 얼토당토않은 여론이 확산 되고 있다"며 "(회담에 대해) 오도되는 소리가 나오면 좋은 성과가 수포로 돌아갈 수 있다"고 엄포를 놨다. 자신은 비핵화에 대해 '경청'한 적이 없는데 남한 언론이 사실을 오도했다는 의미로, 아마도 리선권은 평양에 '남한 언론이 없는 사실을 꾸며댔다'고 둘러댄 것으로 보인다.

● 평양에서 통일전선부도 듣고 있었는데…

그런데, 사실 리선권 위원장을 질책했을 것으로 보이는 북한 통일전선부도 책임에서 자유롭지 않다. 판문점에서 열린 이번 회의를 북한도 평양에서 실시간으로 듣고 있었다. 판문점에서 평양까지 통신선로가 연결돼 있기 때문이다. 이번 회담이 판문점 남쪽 지역인 '평화의집'에서 열려 평양에서 회담장의 화면까지 볼 수는 없었지만, 회담 대표들의 목소리는 평양으로 그대로 전송되고 있었다.

따라서, 오전 전체회의에서 우리 대표단이 비핵화에 대해 언급할 때 리선권이 즉각 반발하지 않았다면, 평양의 통일전선부라도 급히 판문점 회담장의 북측 담당자에게 전화를 해 "가만있지 말라"는 쪽지를 리선권에게 전달했어야 했다. 하지만, 통전부도 우리 대표단이 비핵화 언급을 할 때 별생각 없이 그냥 그대로 듣고 있었다.

● 리선권의 반발은 평양 향한 목소리

오후 들어 '비핵화 언급에 북한이 경청'했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급해진 것은 리선권 뿐 아니라 평양의 통일전선부도 마찬가지였을 것이다. 가만히 있으면 안 될 일을 가만히 있었다고 남한 언론이 대대적으로 보도한 셈인데, 중요한 것은 이러한 모든 보도를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직접 인터넷을 통해 볼 수 있다는 점이다.
북한 문재인 대통령 비난리선권이나 통일전선부 입장에서는 자신들이 살기 위해서라도 남한에 강력히 반발하는 모습을 보여야 하는 상황이 됐다. 보통 합의문만 읽고 끝나는 종결회의장에서 리선권이 '비핵화'에 대해 강력히 반발한 것은 이같은 상황이 반영된 결과일 것이다. 리선권이 우리 대표단에게 한 '비핵화'에 대한 반발은 어쩌면 평양의 김정은에게 한 면피성 발언이었을 수도 있다. 남북회담장에서 대표들이 하는 발언의 청중은 때로는 바로 앞에 앉아 있는 상대 측 대표가 아니라 자기 측의 서울과 평양 지도부가 되기도 하는 것이다.

● '비핵화'는 금기어… 민감한 평양

이런 저간의 사정을 고려하더라도 리선권이 한나절 만에 돌변한 9일의 상황은 북한이 '비핵화'에 대해 얼마나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는가를 단적으로 보여준다. '비핵화'라는 금기어는 북한의 어느 누구라도 잘못 건드렸다가는 살아남기 힘든 폭탄과 같은 존재인 것이다. 북한을 비핵화의 길로 이끌어 한반도 평화정착의 방도를 찾아보려는 우리 정부의 과제가 그래서 녹록하지 않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