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스브스夜] '골목식당' 백종원, 제육볶음으로 숙명의 대결 '진땀승'

SBS뉴스

작성 2018.01.13 08:18 조회 재생수1,594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스브스夜] 골목식당 백종원, 제육볶음으로 숙명의 대결 진땀승
12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각 가게를 돌며 고군분투하는 백종원의 모습이 공개됐다.

먼저, 백종원은 방송출연 제안을 거절했던 버거집을 직접 방문해 설득에 나섰다. 백종원의 방문에 버거집 사장은 방송 출연을 망설였던 이유를 공개했는데, "큰 사업이 망한 이후 사람들 만나기가 부끄럽다"고 밝혔다.

이에 백종원은 크게 공감하며 자신의 실패 경험을 털어놓았고, 심도 있는 대화 끝에 버거집도 방송출연을 최종 확정지었다.

뒤를 이어, 백종원은 자신의 음식에 자신감을 보이는 백반집 사장님을 위해 "제대로 따라오게 하려면 납득 하게 만들어야한다"고 말하며 음식 대결을 제안했다. 방법은 10명의 이대생들의 투표로 이루어진 블라인드 테스트에서 승자를 가리기로 한 것이다.

이에 백반집 사장님은 "이곳 학생들의 입맛은 내가 더 잘 안다"며 "내가 이기면 내 마음대로 하겠다"고 말해 백종원을 긴장케 했다.

결국 백종원이 이기면 사장님이 백종원의 솔루션을 전격 받아들이고, 반대로 백종원의 지면 '백종원을 이긴 집'이라는 현수막을 내거는 조건으로 대결이 펼쳐졌다.

두 사람은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준비한 접시 선정에도 신경전을 벌이며 치열한 대결을 펼쳤다. 하지만 재료 위치를 미처 파악하지 못한 백종원은 제육볶음 양념에 실수를 하며 당황해했다.

결국 블라인드 테스트에서 양측 모두 지나치게 맵다는 지적을 받았다. 하지만 결국 백종원은 백반집 사장님에게 진땀승을 거두며 체면을 살렸다.

한편, 이 날 방송에서는 고재근과 남창희의 고군부투 첫 시식회 모습도 공개됐다.

최근 고재근과 남창희는 장사를 하기에 앞서 백종원에게 준비해온 시래기 덮밥과 아보카도 밥을 선보였다.

백종원은 "두 가지 음식 모두 맛있다"고 평가했지만, 지리적 특성을 고려해 "이대 앞이라는 위치상 시래기덮밥보다 아보카도 밥이 더 좋을 것 같다"며 경험에 우러나온 조언을 덧붙였다.

더불어 백종원은 아보카도 밥에서 한층 더 업그레이드된 '포케'라는 음식을 추천했다.

뒤를 이어 두 사람은 백종원의 가르침 이후 판매 전 '무료 시식회'를 준비했다. 호기롭게 시작한 두 사람은 막상 연습과 다른 상황이 전개되자 투닥거리기 시작했다.

불안한 출발에 제작진도 긴강했지만, 두 사람은 첫 손님의 방문에 환상 호흡을 자랑하며 긍정적인 맛 평가까지 얻어냈다. 특히, 일부 손님들은 "아보카도를 처음 먹어본다"면서도 별 거부반응 없이 폭풍흡입 해 두 사람에게 함박웃음을 안겨줬다.

그러나 인지도에서는 큰 굴욕을 맛보고 말았다. 고재근은 자신을 알아보지 못하는 손님에게 노래까지 부르며 자신을 알렸지만 정작 손님은 못 알아봤고, 급기야 이름표까지 붙이며 이대 삼거리 꽃길의 마스코트로서 노력하는 모습을 보였다.

(SBS funE 김재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