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특활비⑤] 다스-특활비로 MB '동시 공략'…검찰 수사 결정 이유는?

"MB 최측근에게 돈 상납" 진술 확보…사건 핵심 도달 가능성 커

임찬종 기자 cjyim@sbs.co.kr

작성 2018.01.12 21:37 수정 2018.01.12 22: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그럼 이명박 정부 시절 청와대로 건너간 거로 의심되는 국정원 돈 가운데 일부가 민간인 사찰 사건 폭로자 입막음용으로 쓰인 정황이 있다는 내용을 단독 취재한 임찬종 기자 연결해서 이번 수사의 배경을 들어보겠습니다.

임찬종 기자. (네, 서울중앙지검에 나와 있습니다.) 사실 최근까지는 검찰이 다스 수사에 집중하는 모습이었는데 특수활동비 상납 의혹까지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하나 하기도 쉽지 않을 텐데, 왜 지금 이 수사를 시작한 거죠?

<기자>

다스 수사가 시간이 좀 오래 걸릴 가능성이 있기 때문입니다. 다스 사건은 오래전의 일이어서 명확한 증거를 확보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또, 미국에 머물고 있는 김재수 전 총영사 등 조사가 쉽지 않은 관련자들이 적지 않아서 빠른 시일 내에 결론을 내리기가 어렵습니다.

반면, 특수활동비 상납 의혹은 박근혜 전 대통령을 상대로 한번 수사를 해봐서 검찰이 구조를 잘 알고 있는 데다가 이명박 전 대통령 최측근들에게 돈이 상납 됐다는 진술까지 확보해 놓은 상태라, 사건의 핵심까지 더 빨리 도달할 가능성이 큽니다.

결국 검찰이 다스와 특수활동비로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동시공략에 나섰다고 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앵커>

그런데 민간인사찰 입막음용으로 쓰인 관봉 5천만 원이 국정원 돈이라는 정황이 포착됐다는데, 이 돈의 출처는 2012년 수사 당시에도 관심이 많았지만 결국 밝혀내지 못했는데 이번엔 검찰이 자신감이 있는 거 같네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장진수 전 주무관에게 관봉을 건넨 당시 총리실 간부는 청와대가 아니라 세상을 떠난 장인이 준 돈이라고 주장했습니다.

2012년 당시 검찰 수사팀도 이 주장이 의심스럽다는 입장이었지만 결국 돈의 출처를 밝히지 못하고 수사를 끝냈습니다.

정권의 압박 때문에 수사가 흐지부지됐던 것 아니냐는 비판이 일기도 했었는데요, 이번에는 명확하게 돈의 출처를 밝힐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현장진행 : 조정영·전경배, 영상취재 : 김승태, 영상편집 : 김진원)

▶ [단독][특활비①] MB 정부, '민간인 사찰 입막음'에 특활비
▶ [특활비②] 수상한 돈 수두룩…비슷한 시기 MB 靑에 특활비
▶ [특활비③] "여러 차례, 수억 원씩 특활비 상납"…MB 알았나?
▶ [특활비④] MB "특활비 쓸 생각 안 했다…정치 보복 위한 표적 수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