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챔피언 아닌 도전자' 박승희 "마지막 올림픽, 후회 없도록"

하성룡 기자 hahahoho@sbs.co.kr

작성 2018.01.12 18:40 조회 재생수49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챔피언 아닌 도전자 박승희 "마지막 올림픽, 후회 없도록"
쇼트트랙 올림픽 챔피언에서 스피드스케이팅 도전자가 된 박승희가 자신의 마지막이 될 세 번째 올림픽을 후회 없이 치르도록 모든 것을 쏟아붓겠다고 각오를 밝혔습니다.

태릉 국제스케이트장에서 열린 동계체전 여자 500m에 출전해 평창올림픽을 앞두고 마지막 실전 점검을 한 박승희는 "태릉과 강릉 경기장이 다른 점이 많아서 경기 감각만 익힌다는 느낌으로 출전했다. 준비는 잘 되는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박승희는 빙상 2개 종목에서 모두 올림픽에 출전하는 우리나라 첫 선수입니다.

박승희는 쇼트트랙 국가대표로 2010년 밴쿠버올림픽 1,000m와 1,500m에서 동메달을 딴 데 이어 4년 후 소치에서 1,000m와 3,000m 계주에서 금메달, 500m에서 동메달을 따내 전 종목에서 모두 메달을 수확했습니다.

이후 2014년 스피드스케이팅으로 돌연 종목을 바꾼 후 지난해 대표 선발전에서 당당히 태극마크를 달았고, 국제빙상경기연맹, ISU 월드컵에서 선전하며 올림픽 1,000m 출전권을 손에 넣었습니다.

박승희는 "쇼트트랙에서는 국제대회에서 계속 성과를 내왔고, 올림픽도 두 번이나 가서 저만의 방식이나 컨디션 관리법이 있었는데 기록경기인 스피드스케이팅은 몸 푸는 방식이나 컨디션 관리법도 다른 것 같아 약간 걱정도 된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4년 동안 열심히 준비를 잘 해왔다. 최대한 즐기려고 하고 있다"며 자신감을 보였습니다.

박승희는 쇼트트랙에서는 금메달을 목표로 했지만 도전자 입장인 이번에는 메달보다는 후회 없는 경기로 자신의 마지막 올림픽 무대를 장식하겠다는 각오입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