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체감온도 영하 10도…최강한파 내일 낮부터 누그러진다

안영인 기자 youngin@sbs.co.kr

작성 2018.01.12 17: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12일) 얼마나 추우셨습니까? 한파가 절정에 이르면서 서울의 체감온도는 온종일 영하 10도를 밑돌았는습니다. 내일 낮부터나 한파의 기세가 누그러질 거라는 예보입니다.

안영인 기자입니다.

<기자>

올겨울 최강 한파에 전국이 꽁꽁 얼었습니다. 오늘 아침 올겨울 들어 가장 낮은 영하 15.3도까지 떨어진 서울의 기온은 한낮에도 영하 10도 안팎에 머물렀습니다.

특히 찬바람이 강하게 불어서 서울의 체감온도는 하루 종일 영하 10도를 크게 밑돌았습니다.

내일 아침은 오늘보다는 기온이 높겠지만 여전히 춥겠습니다. 서울의 기온은 영하 7도까지 떨어지겠고 철원은 영하 13도, 파주도 영하 11도까지 떨어지겠습니다.

강원 영서와 강원 산지, 충북과 경북 산지에는 계속해서 한파 경보가 내려져 있고 대부분 내륙지방에도 한파주의보가 발효 중입니다. 서울과 서해안에 내려졌던 한파 특보는 해제됐습니다.

기상청은 내일 낮부터는 대부분 지방의 기온이 영상으로 올라서면서 한파가 물러갈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서해안과 섬지방에 내리던 눈도 대부분 그쳤습니다.

현재 울릉도, 독도와 제주도 산지에만 대설 특보가 남아 있을 뿐 그 밖의 지방에 내려졌던 대설특보는 모두 해제됐습니다. 내일까지 울릉도, 독도에는 최고 10cm, 제주도 산지에도 5cm가량의 눈이 더 오겠습니다.

기상청은 내일 새벽부터 오전 사이에 서울 등 중서부지방에도 1cm가량의 눈이 예상된다면서 주의를 당부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