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신과함께', 해외서도 잘 나가…대만 이어 홍콩 흥행 1위

SBS뉴스

작성 2018.01.12 15: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신과함께, 해외서도 잘 나가…대만 이어 홍콩 흥행 1위
국내에서 1,200만 관객을 동원하며 역대 박스오피스 10위권에 안착한 영화 '신과함께-죄와 벌'(감독 김용화)가 해외에서도 맹활약하고 있다.

대만에 이어 홍콩에서도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 홍콩 현지의 뜨거운 호평에 힘입어 지난 11일 한국 영화 역대 최대 규모 극장 수(전체 53개 극장 중 51개 극장 개봉)로 개봉한 '신과함께-죄와 벌'은 압도적인 스코어로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

'신과함께-죄와 벌'의 개봉 첫 주 박스오피스 수익은 129만6,140 HKD(USD 16만5,600)으로 2위 '코코'(53만1,101HKD), 3위 '커뮤터'(52만9,809HKD)와 큰 격차를 보여주고 있어 현지에서의 뜨거운 인기를 실감케 한다.

홍콩 곳곳에서 보여지는 '신과함께-죄와 벌'의 옥외 광고도 눈에 띈다. 현지 최대 화제작답게 홍콩의 화려한 거리뿐 아니라 건물, 지하철 등 다양한 장소에서 '신과함께-죄와 벌'의 옥외 광고를 찾아볼 수 있다.

아시아 전역에서 뜨거운 흥행 열기를 이어가고 있는 '신과함께-죄와 벌'이 제12회 아시안 필름 어워드 후보에 올랐다.

베스트 액션 필름, 베스트 비주얼 이펙트, 베스트 코스튬 디자인까지 총3개 부분에 이름을 올린 '신과함께-죄와 벌'은 강력한 수상 후보로 예견되고 있다

아시안 필름 어워드는 한국, 중국, 일본, 동남아시아, 중동 등 아시아 영화를 대상으로 하는 영화제로, 2007년부터 매년 3월 홍콩에서 진행되고 있다.

한국 영화 중에서는 '괴물'(제1회 작품상, 남우주연상 등), '밀양'(제2회 작품상, 여우주연상 등)부터 지난 해 '곡성'(제11회 감독상), '아가씨'(제11회 여우조연상 등)까지 매년 탄탄한 스토리를 자랑하는 화제작들이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2017년에 이어 2018년에도 지치지 않는 흥행 열기를 이어가고 있는 '신과함께-죄와 벌'이 다시 한 번 한국 영화의 위상을 높일 수 있을지 세계적인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신과함께-죄와 벌'은 저승에 온 망자가 그를 안내하는 저승 삼차사와 함께 49일 동안 7개의 지옥에서 재판을 받으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국내를 넘어 아시아 각국에서 상영 중이다.

(SBS funE 김지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