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서해안 습지서 월동하는 야생 황새 21마리 관찰

SBS뉴스

작성 2018.01.12 14:43 조회 재생수6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서해안 습지서 월동하는 야생 황새 21마리 관찰
천연기념물이자 멸종위기 야생동물인 황새가 겨울을 나기 위해 떼 지어 서해안에 찾아온 것으로 확인됐다.

한국교원대 황새생태연구원은 지난 4∼5일 충남·전북 서해안 철새 도래 지역에서 총 21마리의 황새를 관찰했다고 12일 밝혔다.

황새생태연구원은 지난 4일 오전 10시께 충남 서산의 한 습지에서 먹이활동을 하는 황새 12마리를 발견했다.

이날 오후 3시께에는 태안군의 한 양어장에서 황새 6마리가 포착됐다.

다음날 전북 고창 바닷가에서도 겨울을 나는 황새 3개체가 확인됐다.

연구원은 지난 4∼8일 서산, 태안, 아산, 당진, 고창, 부안, 군산 철새 도래지에서 황새 분포지역 모니터링을 했다.

이번 조사에서 관찰한 황새 21마리는 논 습지, 농수로, 양어장, 갯벌로 10∼20㎝ 수심인 얕은 곳에서 겨울을 나고 있었다.

황새들은 돌 틈이나 수초 사이에 숨어 있는 미꾸라지, 개구리, 갯지렁이, 새우, 어류를 사냥했다고 연구원은 전했다.

황새생태연구원 김수경 박사는 "황새가 러시아나 중국에서 겨울을 나려고 우리나라에 온 것으로 추정된다"면서 "이동 경로를 추적하면 황새가 선호하는 서식지를 파악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구원은 내달까지 황새 서식지를 추가 조사해 서식지 환경, 위험·교란 요인을 파악할 계획이다.

황새는 환경부 멸종위기종 1급이자 천연기념물 제199호다.

희귀종 철새인 황새는 세계적으로 2천500마리만 남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세계 각국이 국제네트워크를 만들어 보호와 복원에 나설 정도의 희귀 철새이자 길조로 대접받고 있다.

(연합뉴스, 사진=한국교원대 황새생태연구원 제공/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