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아베 "위안부 합의는 약속…추가요구 받아들일 수 없어"

최호원 기자 bestiger@sbs.co.kr

작성 2018.01.12 12: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한·일 위안부 합의와 관련해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한국의 추가 요구를 절대 받아들이지 않겠다"고 말했습니다.

자세한 소식 도쿄에서 최호원 특파원입니다.

<기자>

아베 일본 총리가 오늘(12일) 동유럽 순방을 위해 총리관저를 나서며 일본 기자들 앞에 섰습니다.

아베 총리는 위안부 합의에 대한 질문을 받자 추가 조치는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아베/일 총리 : 위안부 합의는 국가와 국가 간의 약속입니다. 한국이 추가적은 조치를 요구하는 것을 일본은 절대 받아들일 수 없습니다.]

앞서 지난 9일 고노 다로 외무장관이 추가 조치를 거부하고 스가 관방장관이 "합의를 1mm도 움직일 수 없다"고 발언했지만, 아베 총리가 직접 나서 거부 입장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아베 총리 : 일본은 합의를 착실히 이행하고 있습니다. 한국에 대해서도 합의 이행을 거듭 촉구하려고 합니다.]

추가 사죄나 협의는 없다는 일본 정부의 태도가 분명해짐에 따라 일본이 화해·치유재단에 지급한 10억 엔의 향방 등 위안부 합의를 둘러싼 한·일 간 외교협의는 더욱 어려워질 전망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