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절정' 오른 최강 한파…내일 오후부터 풀린다

공항진 기상전문기자 zero@sbs.co.kr

작성 2018.01.12 12:14 수정 2018.01.12 16: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최강한파가 절정을 보이면서 오늘(12일) 아침 서울 기온은 영하 15도 이하로 내려갔습니다. 이번 한파는 내일 오후에 기온이 영상으로 오르면서 점차 누그러질 것으로 전망됩니다.

공항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올겨울 가장 강력한 한파에 기온이 좀처럼 오르지 못하고 있습니다. 오늘 서울 최저기온은 영하 15.3도까지 떨어졌고 철원은 영하 22.2도를 기록했습니다. 올겨울 들어 가장 낮은 기온입니다.

일부 해안을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방에는 한파경보와 주의보가 발효 중입니다. 오후에도 서울 최고기온이 영하 6도에 머무는 등 전국적인 추위가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기상청은 이번 한파가 내일 아침까지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내일 오후에는 기온이 영상으로 오르면서 한파가 점차 누그러질 것으로 전망됩니다.

제주도와 서해안에 이어지는 눈이 약해지면서 대설특보가 점차 해제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아직도 호남 서해안과 제주도 곳곳에는 20cm가 넘는 눈이 쌓여 있어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기상청은 내일 새벽부터 오전 사이에 서울 등 중서부에 눈이 조금 내려 쌓이겠다며 대비를 당부했습니다.

강원 영동과 경북 동해안에는 건조 특보가 발효 중이어서 산불과 같은 큰불이 나지 않도록 조심해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