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날씨] 올 겨울 최강 한파…서울 -15도·철원 -21도

SBS뉴스

작성 2018.01.12 07:16 조회 재생수1,002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12일)이 올겨울 들어서 가장 춥습니다. 서울이 영하 15도고, 부산, 광주가 이렇게 떨어지기가 쉽지 않은데 영하 8, 9도입니다. 지금 기상캐스터가 지금 서울 여의도에 나가 있는데 불러보겠습니다.

전소영 캐스터, 이제 집을 나설 시청자분들 준비 잘 하시게 설명해주시죠.

<캐스터>

이 추운 겨울이 지나고 나면 봄이 오기는 올까요. 오늘 올겨울 최강 한파의 정점을 찍으면서 봄이 아직은 너무나 멀게만 느껴집니다.

밖에 조금만 서 있어도 코끝이 시리고 볼이 얼얼한데요, 오늘 옷차림 정말 따뜻하게 하셔야겠고 다행히 내일 오후부터는 추위가 조금씩 누그러지니까요, 조금만 더 추위 견디시기 바랍니다.

현재 전국 대부분 지역으로 한파 특보가 확대·강화된 가운데 경기와 강원, 충청과 전북, 경북 등의 지역에는 한파 경보까지 내려졌습니다.

현재 서울의 기온은 영하 14.9도, 철원은 무려 영하 21.5도, 대전은 영하 12.2도에서 시작하고 있습니다.

추위 속에 서해안에서는 계속해서 많은 눈이 내리고 있는데요, 울릉도와 한라산 부근에 최고 15cm, 호남 서해안에는 최고 5cm가 넘는 눈이 쌓이겠습니다.

또, 내일 새벽부터 오전 사이 서울을 비롯한 중부 일부 지역에서는 눈이 조금 오겠고요, 낮에는 곳곳으로 눈이 날리기도 하겠습니다.

한파 속에 오늘 전국 대체로 맑은 날씨를 보이다가 중부지방 밤부터 구름 많아지겠고 공기는 깨끗하겠습니다.

오늘 한낮에도 서울 영하 6도, 대전 영하 3도, 전주 영하 4도, 대구 영하 2도에 머물면서 종일 춥겠습니다.

주말인 내일 아침까지 춥다가요, 모레부터는 추위가 누그러지겠습니다. 

(전소영 기상캐스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