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블랙리스트 진상조사위 활동기간 4월 말까지 연장

권애리 기자 ailee17@sbs.co.kr

작성 2018.01.11 16:26 조회 재생수67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블랙리스트 진상조사위 활동기간 4월 말까지 연장
▲ 블랙리스트 진상조사위 1차 회의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민관 합동 '블랙리스트 진상조사 및 제도개선위원회'의 활동 기간이 3개월 연장됩니다.

문체부는 진상조사위가 원래 이달 말까지인 활동 기간을 오는 4월 말까지로 연장하는 안을 의결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해 7월 말 출범한 진상조사위의 기본운영기간은 6개월이지만 필요한 경우 위원회 의결을 거쳐 3개월씩 연장할 수 있습니다.

진상조사위는 당초 박근혜 정부 때의 블랙리스트 피해를 조사하는 걸 목표로 했으나, 조사 도중 이명박 정부 시절의 문화예술인 사찰을 포착해 범위를 넓혀 조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문체부 관계자는 "지난주 활동 기간 연장이 결정돼 행정적 지원을 검토하고 있는 단계"라며 "연장된 기간에 대해 별도로 편성된 예산은 없지만 다른 비용을 줄여서라도 진상조사위 활동이 원활히 이뤄지도록 충분한 지원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