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위안부 합의 검토 TF 前 위원장 "정대협 문제 비공개 충격적"

유성재 기자 venia@sbs.co.kr

작성 2018.01.11 15:1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위안부 합의 검토 TF 前 위원장 "정대협 문제 비공개 충격적"
▲ 오태규 전 한·일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문제 합의 검토 티에프(TF) 위원장이 11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제1회 KPF(Korea Press Foundation) 언론포럼'에서 '위안부 합의 검토 TF 결과 발표 이후 향후 한·일 관계 과제'를 주제로 발제를 하고 있다. 

한·일 위안부 합의 검토 태스크포스의 오태규 전 위원장은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관련 내용을 비공개 합의에 넣은 것이 가장 충격적이었다"고 말했습니다.

오 전 위원장은 오늘(11일) 한국언론재단이 개최한 '위안부합의 검토 TF 결과 발표 이후 국내외 반응과 향후 과제' 포럼에서 이같이 말하고 "이것이 나라인지 질문할 수 있는 내용이었다"고 평가했습니다.

오 전 위원장은 "어떤 나라가 시민단체를 억제시켜달라는 다른 나라의 요구에 '그렇게 하겠다'고 할 수 있는가"라며 "국가의 존재 가치를 묻는 나쁜 내용이었다"고 지적했습니다.

TF 보고서에서 공개된 위안부 합의 비공개 내용에 따르면 일본 측이 "정대협 등 각종 단체 등이 합의에 불만을 표명할 경우 한국 정부는 동조하지 않고 설득해 주기 바란다"고 요구했고, 한국 측은 "관련 단체 등의 이견 표명이 있을 경우 설득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오 전 위원장은 "이제까지 역사 문제와 관련해 처음으로 우리 쪽이 취할 조치를 받아들이는 나쁜 선례를 만들었고 불균형한 합의를 받아들였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향후 정부 대응에 대해서는 "일본이 출연한 10억 엔을 어떻게 해결하느냐가 가장 중요하다"며 "속도에 구애받지 말고 피해자와 학계, 전문가 이야기도 들어가며 일본과 충분한 협의를 하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