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영상] 문 대통령 "한반도 비핵화 양보 못 해…임기 중 북핵 문제 해결이 목표"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18.01.10 11:05 수정 2018.01.10 13:05 조회 재생수699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10일) "남북이 공동으로 선언하는 한반도 비핵화는 결코 양보할 수 없는 우리의 기본 입장"이라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발표한 신년사를 통해 "한반도 비핵화는 평화를 향한 과정이자 목표"라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는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를 계기로 조성된 한반도 평화 분위기를 전기로 삼아 북한의 비핵화라는 궁극적 목표를 달성하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밝힌 것으로 풀이됩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이 평창올림픽 참가에 합의하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남북 대화와 평창올림픽을 통환 평화 분위기 조성을 지지했다는 점, 한미 연합훈련의 연기도 합의했다는 점을 언급하고 평화 실현의 의지를 거듭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평창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을 성공적으로 치러내고 평화올림픽이 되도록 끝까지 노력해야 한다"면서 "나아가 북핵 문제도 평화적으로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 과정에서 동맹국 미국과 중국, 일본 등 관련 국가들을 비롯해 국제사회와 더욱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면서 "평창에서 평화의 물줄기가 흐르게 된다면 이를 공고한 제도로 정착시켜 가겠다"고 다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저는 당장의 통일을 원하지 않는다"면서 "제 임기 중에 북핵 문제를 해결하고 평화를 공고하게 하는 것이 저의 목표"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한반도의 평화 정착으로 국민의 삶이 평화롭고 안정돼야 한다"면서 "한반도에서 전쟁은 두 번 다시 있어선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 [풀영상] 문 대통령 "필요하다면 정부도 국민개헌안 준비해 국회와 협의"
▶ [영상] 문 대통령 "최저임금 인상, 우리 경제 체질 바꾸는 의미 있는 결정"
▶ [영상] 문재인 대통령 "새해 목표는 국민 평범한 일상 지키고 나아지게 하는 것"
▶ [영상] 문 대통령 "일본 출연 10억 엔? 위안부 치유는 우리 정부 돈으로 하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