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문 대통령, 칼둔 UAE 특사 접견…불씨는 여전

SBS뉴스

작성 2018.01.10 10:40 조회 재생수1,287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지난 정권 때 원전을 팔면서 아랍에미리트가 위험해지면 우리가 군대를 보낸다는 약속을 했다는 논란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아랍에미리트 특사가 어제(9일) 청와대를 찾아서 문재인 대통령을 만났습니다. 덕담을 나누면서 훈훈한 분위기는 보여줬는데 불씨는 여전히 남아있다는 평가입니다.

남승모 기자입니다.

<기사 내용>

문재인 대통령은 한국과 아랍에미리트 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발전시키는 데 확고한 의지를 나타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양국 관계를 아크 부대의 이름처럼 진정한 형제 국가 의 관계로 그렇게 발전시켜 나가길 희망합니다.]

칼둔 특사는 "제2의 고향에 온 것 같다."며 문 대통령을 초대하는 모하메드 왕세제의 친서를 전달했습니다.

임종석 비서실장과 칼둔 특사의 사전회담에서는 양국 관계 발전 방안이 집중 논의됐습니다.

[임종석/청와대 비서실장 : 이번 만남을 계기로 이 (양국) 관계를 좀 포괄적이고 전면적인 그런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발전시켜나가자.]

[칼둔/아랍에미리트 왕세제 특사 : 아랍에미리트와 한국은 매우 특별하고 오랜 역사적 관계를 갖고 있습니다. 우리는 그런 양국 관계를 각별하게 관리해오고 있습니다.]

하지만 모든 문제를 털어낸 건 아니었습니다. 칼둔 특사는 양국 간 불화의 원인이 됐던 군사 분야 협정 문제에 대해 우려를 나타낸 걸로 알려졌습니다.

아랍에미리트 유사시 군사 지원을 약속한 양해 각서 이행을 우회적으로 강조한 걸로 보입니다.

양측은 앞으로 구성될 외교·국방 2+2 회담에서 후속 논의를 이어가기로 했지만, 국내법 위반 논란이 있는 만큼 합의점을 찾기가 쉽지만은 않을 전망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