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北, 평창 올림픽 참가 확정…대규모 대표단 온다

SBS뉴스

작성 2018.01.10 10:28 조회 재생수538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어제(9일) 남북이 고위급 회담에서 평창올림픽에 북한이 참가한다, 또 앞으로 대화를 계속해 나간다, 크게 두 가지 합의를 내놨습니다. 우선 평창 올림픽에는 선수단은 물론이고 응원단과 예술공연단, 그리고 고위급 대표단을 보내기로 했습니다. 이 고위급 대표단에 어떤 급에 사람이 올지 김정은 위원장 동생인 김여정 가능성까지 오르내리면서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먼저 이한석 기자입니다.

<기자>

남북 고위급 회담의 가장 큰 성과는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에 합의한 겁니다.

북측은 선수단과 대표단 외에도 응원단, 예술단, 참관단과 태권도 시범단, 고위급대표단까지 파견하기로 했습니다.

[리선권/고위급회담 북측 수석대표 : (북측의) 선발대 파견과 북측의 동계 올림픽 참가와 관련한 실무회담을 개최하기로 하고 일정은 차후 문서 교환방식으로 협의하기로 하였다.]

북한의 고위급대표단으로 누가 올지에 대해 조명균 통일장관은 실무협의를 통해 구체적인 협의를 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우리 정부는 또, 공동보도문에 담기지는 않았지만 개회식 남북 공동입장과 공동문화 행사 개최에 대해서도 의견이 접근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남북 태권도 시범단의 공동 시범공연도 가능성이 높아졌습니다.

[조명균/고위급회담 남측 수석대표 : 단절된 남북 관계 복원의 중요성에 대해 남과 북이 공감대를 형성한 것도 중요한 성과라고 생각합니다.]

정부는 북측 고위급 대표단이 평창올림픽에 참가함에 따라 우리 측은 물론 국제사회와 여러 현안들에 대한 의견을 교환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됐다고 평가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