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실망한 위안부 피해자들…"일본에게 사죄 받아내야"

박찬근 기자 geun@sbs.co.kr

작성 2018.01.10 02:00 조회 재생수320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정부의 이런 발표에 대해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은 예상대로 실망감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이번 정부 발표에서도 피해 당사자들의 뜻은 반영되지 않았다면서 일부는 재협상을 요구하기도 했습니다.

박찬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나눔의 집에선 9분의 할머니 가운데 그나마 거동이 가능한 세 분이 TV로 정부 발표를 지켜봤습니다.

잘못된 합의지만 재협상을 요구하지 않겠다는 정부 발표에 실망감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이옥선/위안부 피해자 : 다른 사람들도 이해가 안 된다는데 우리가 어떻게 이해가 되겠어요. 그저 화가 날 뿐이지.]

할머니들은 나눔의 집을 찾아온 강경화 장관에게 합의 무효화의 뜻을 전달했지만 전혀 반영이 안 됐다고 호소했습니다.

[이옥선/위안부 피해자 : 우리는 어찌 됐든 간에 사죄받아야지. 딴 거 뭐 있어요. 딴 거 아무것도 없어요. 우리는 너무 억울하고 너무 분하고 이러니까.]

대구에서 지내는 이용수 할머니는 일본에게 받은 10억 엔을 왜 돌려주지 않는지 이해할 수 없습니다.

[이용수/위안부 피해자 : 합의한 적도 없는데 후속 조치라는 건 말도 안 됩니다. 저는 그렇게 못 합니다.]

나눔의 집 관계자는 피해자 중심의 해결을 강조한 정부가 또 다시 피해자의 의견을 무시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안신권/'나눔의 집' 소장 : 피해자의 의견이 반영됐다고 볼 수 없어요. 또 할머니들과 논의하겠다고 하지 구체적인 내용도 없잖아요.]

일본의 진심 어린 공식 사죄, 몇십 년째 할머니들의 바람은 오직 이것뿐입니다.

[이옥선/위안부 피해자 : 우리 죽기 전에 일본에게 사죄받기만을 노력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