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위안부 재협상은 없다…10억 엔, 우리 예산으로 충당"

민경호 기자 ho@sbs.co.kr

작성 2018.01.10 01:5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한 우리 정부의 입장이 예정대로 어제(9일) 발표됐습니다. 결론은 합의에는 문제가 있지만 파기하거나 일본에 재협상을 요구하지는 않겠다는 겁니다.

민경호 기자입니다.

<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는 양국 간의 공식 합의였다며 재협상을 요구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강경화/외교부 장관 (어제 낮) : 2015년 합의가 양국 간에 공식 합의였다는 사실은 부인할 수 없습니다. 이를 감안하여 우리 정부는 동 합의와 관련하여 일본 정부에 대해 재협상은 요구하지 않을 것입니다.]

대신 일본이 진실을 있는 그대로 인정하고 피해자들이 치유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하길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정부는 또 일본이 화해 치유 재단에 출연한 10억 엔을 우리 정부 예산으로 충당하겠다고 밝혔는데, 일본이 이미 지급한 돈을 어떻게 할지는 앞으로 일본과 협의해 나가겠다고만 했습니다.

강 장관은 이번 발표가 피해자들이 바라는 바를 모두 충족시킨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죄송하다는 말을 덧붙였습니다.

문재인 대통령까지 잘못된 합의라고 지적했지만 합의를 깰 수 없었던 이유는 일본이 동북아 안보 전략상 우리의 중요한 파트너이기 때문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입니다.

하지만 대통령이 대선 때부터 위안부 합의는 무효라며 재협상을 시사했던 것에 비하면 정부 입장이 미온적이란 비판도 나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