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뉴스pick] "니도 아픈데 우째 왔노"…위안부 피해 할머니의 특별한 병문안

장현은 작가,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8.01.09 18:54 수정 2018.01.10 08: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뉴스pick] "니도 아픈데 우째 왔노"…위안부 피해 할머니의 특별한 병문안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김복동 할머니의 병실에 어제(8일) 특별한 손님이 방문했습니다.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는 어제 길원옥 할머니가 병원 진료 차 외출했다가 김복동 할머니를 문병했다며 두 할머니의 영상을 페이스북에 공개했습니다.

김복동 할머니는 최근 노환으로 건강이 악화해 신촌 연세세브란스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길 할머니도 현재 건강이 좋지 않은 상황입니다.
김복동 할머니 병문안(사진=연합뉴스)영상에서 병실에 누워있는 김 할머니는 길 할머니에게 "니도 아프면서 우째 왔노"라며 걱정의 목소리를 냈습니다.

두 할머니는 "나이 먹어선 안 아파야 하는데", "그러게 말이야"라며 대화를 이어갔습니다. 

길 할머니가 "조금만 아프고 빨리 일어나세요"라고 당부하자 김 할머니는 "조금이라도 아프라꼬?"라며 농담으로 답하기도 했습니다. 

두 할머니의 대화에 병실에는 잠시나마 웃음꽃이 피었습니다.
김복동 할머니 병문안(사진=연합뉴스)길 할머니와 김 할머니는 정대협이 운영하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쉼터인 '평화의우리집'에서 함께 생활해왔습니다.

두 할머니는 정기 수요집회에 참여하고 국제사회에서 피해 사실을 증언하는 등 세계에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알리기 위해 고군분투해왔습니다.

하지만 최근에는 건강이 악화해 두 할머니 모두 외부 활동에 참여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김복동 할머니 병문안(사진=연합뉴스)김복동 할머니는 지난 4일 문재인 대통령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초청 오찬에도 가지 못했습니다.

대신 문 대통령이 이날 오찬을 앞두고 직접 김 할머니를 문병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할머니들께서 잘해주셔서 여기까지 올 수 있었다"며 "할머니들 모두 청와대에 모시려 하다가 오늘에야 모시게 됐는데 김 할머니께서 못 오신다고 해서 찾아뵙게 됐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김복동 할머니 병문안(사진=연합뉴스)문 대통령은 이어 "할머니들의 말씀을 듣고자 청와대에 모셨는데 할머니들께서 건강하셔서 싸워주셔야 한다"며 "할머니께서 쾌유해 건강해지시고 후세 교육과 정의와 진실을 위해 함께해주시기를 바라는 국민이 많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김 할머니는 "총알이 쏟아지는 곳에서도 살아났는데 이까짓 것을 이기지 못하겠는가"라며 "일본의 위로금을 돌려보내고 법적 사죄와 배상을 받아야 우리가 일하기 쉽다"고 강조했습니다.

지난 7일에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김복동 할머니를 문병했습니다.

김 할머니는 강 장관에게 "왜 (화해치유) 재단을 안 없애느냐. 재단을 없애고 일본에서 받았다는 돈을 정부에서 맞춰 보내줘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자꾸 (화해치유재단에 직원들을) 앉혀 놓고 월급을 주니 돈이 자꾸 축나지 않느냐"고 지적했습니다.

이에 강 장관은 "그 돈으로 월급을 준다는 것도 좀 말이 안 된다. 돈 문제는 할머니 마음에 들게 잘 처리하겠다"고 답했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사진=페이스북 '정대협',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