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뉴스pick] 오프라 윈프리 연설 칭송한 트럼프 장녀 이방카…예상 못한 역풍?

SBS뉴스

작성 2018.01.09 17:23 수정 2018.01.09 17: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뉴스pick] 오프라 윈프리 연설 칭송한 트럼프 장녀 이방카…예상 못한 역풍?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장녀 이방카 트럼프가 '토크쇼의 여왕' 오프라 윈프리의 골든글로브 시상식 연설을 칭송했습니다.

공교롭게도 윈프리는 이 연설을 계기로 이방카의 아버지인 트럼프 대통령에 맞설 대선 후보로 급부상했습니다. 

이방카는 현지 시간으로 8일 트위터에 윈프리의 골든글로브 연설 영상을 올리며 "힘과 영감을 준 오프라의 어젯밤 골든글로브 연설을 방금 봤다"며 "여성과 남성 모두 함께 '시간은 끝났다'고 외치자!"고 밝혔습니다.

윈프리는 지난 7일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미투 캠페인'에 연대하는 검은 드레스를 입고 무대에 올라 "너무 오랜 시간 남성들의 힘에 대항해 진실을 말하려는 여성들의 목소리는 아무도 들으려 하지 않았고 믿으려 하지도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그는 할리우드를 포함한 여성들의 성폭력 저항 운동인 '타임스 업'(Time's Up)에서 따온 "그들의 시간은 끝났다"를 세 차례나 반복해 외쳤습니다.

이 수상 소감은 단숨에 윈프리를 트럼프 대통령에 대항할 차기 대권 주자로 만들었습니다. 트위터에는 2020년 대선 후보로 윈프리를 밀자는 '윈프리2020' 트윗이 번졌습니다.

미 CNN 방송은 윈프리와 가까운 친구 2명을 인용해 "윈프리가 대선 도전을 적극적으로 생각하고 있다고"고 보도하는 등 그가 대선 출마를 고려할 가능성을 시사하는 언급도 나왔습니다.

그러나 윈프리는 시상식 직후 대선 출마 의향이 없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은 오프라 윈프리 또는 누구라도 도전을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Editor K, 사진=AP/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