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한국당, 위안부합의 후속대책에 "실체 없어…외교 문제 늘 패착"

SBS뉴스

작성 2018.01.09 16:52 수정 2018.01.09 17:09 조회 재생수26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한국당, 위안부합의 후속대책에 "실체 없어…외교 문제 늘 패착"
자유한국당은 9일 외교부가 발표한 한일 위안부합의와 관련한 후속대책에 대해 "무엇을, 어떤 방향으로 해결했다는 것인지 손에 잡히는 실체가 없다"고 비판했다.

전희경 대변인은 이날 구두 논평을 통해 "정부가 내놓은 입장을 보면 입장이라는 것이 존재하지 않는 입장문"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전 대변인은 "문재인 정부는 출범 직후부터 전임정부의 모든 정책을 적폐로 규정하고 단죄하겠다는 움직임을 보여왔다"며 "위안부합의 역시 외교관례를 무시하고 외교문서까지 공개하면서 정부가 나서 논란의 불씨를 지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는 정책의 대부분이 국내용, 그것도 국내에 있는 지지자용"이라면서 "지지자에 맞춰 급조된 정책 등을 추진하다 보니 상대방이 있는 외교 문제 등에 늘 패착을 보여왔다"고 주장했다.

전 대변인은 "이번 입장 발표는 지지층에서는 물론 해외에서도 비난만 받게 될 것"이라며 "국가 전체의 틀과 그 속에서의 국제관계를 고려하지 않는 한 이 같은 문제는 지속해서 반복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