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검찰 '국정원·우병우 불법사찰 관여' 최윤수 불구속 기소키로

박상진 기자 njin@sbs.co.kr

작성 2018.01.09 15:58 수정 2018.01.09 16:32 조회 재생수651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검찰 국정원·우병우 불법사찰 관여 최윤수 불구속 기소키로
박근혜 정부 시절 우병우 전 수석과 함께 국가정보원의 불법사찰에 관여한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아온 최윤수 전 국정원 2차장이 조만간 재판에 넘겨집니다.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수사팀은 이르면 이번 주에 최 전 차장을 국정원법상 직권남용 등의 혐의로 불구속 기소할 방침으로 알려졌습니다.

최 전 차장은 추명호 전 국정원 국장이 이석수 전 특별감찰관과 문화체육관광부 공무원들을 뒷조사해 우 전 수석에게 보고하는 과정에 연루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또 국정원이 만든 문화예술인 지원 배제 명단을 문체부로 전달하거나 국정원의 과학기술계 블랙리스트 작성, 진보성향 교육감 뒷조사 등에도 관여한 의혹이 있습니다.

검찰은 앞서 최 전 차장에게 구속영장을 한 차례 청구했지만 법원은 지난달 2일 기각했습니다.

한편 검찰은 이르면 주말쯤 국정원의 민간인 댓글 부대 '사이버 외곽팀' 팀장들을 추가로 기소하고 외곽팀 관련 수사는 사실상 마무리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