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日 외무장관 "국가 간 약속…추가 요구 절대 못 받는다"

최호원 기자 bestiger@sbs.co.kr

작성 2018.01.09 17:30 수정 2018.01.09 17:46 조회 재생수173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우리 외교부 발표 1시간 뒤 고노 일본 외무장관이 일본 정부의 공식 입장을 발표했습니다. 기존 위안부 합의 이외에 어떠한 추가 요구도 받아들일 수 없다는 겁니다.

도쿄에서 최호원 특파원입니다.

<기자>

고노 타로 일본 외무장관은 한일 위안부 합의가 "국가와 국가 간의 약속이었다"며 "정권이 바뀌었다고 실천할 수 없다고 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강경화 외교장관이 일본에게 자발적이고 진정한 사과를 요구한 것에 대해서도 합의 이외의 추가적인 요구라며 거부의 뜻을 분명히 밝혔습니다.

[고노 타로/일본 외무장관 : 위안부 문제의 최종적이고 불가역적 해결을 확인했음에도 불구하고 한국 측이 일본 측에 추가적인 조치를 요구하는 것에 대해서도 일본으로서는 절대 받아들일 수 없습니다.]

일본 정부로서는 화해 치유재단에 10억 엔을 지급한 것 외에 위안부 피해자들에 대한 아베 총리의 사죄편지 등은 생각하지 않고 있다는 점을 거듭 밝힌 겁니다.

고노 외무장관은 이어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에 대항하기 위해서도 위안부 합의가 반드시 지켜져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고노 다로/일본 외무장관 : 북한의 위협에 대처해 나가는 가운데 한일 합의는 불가결한 기반입니다.]

고노 외무장관은 앞으로도 기존 위안부 합의의 착실한 이행을 한국 정부에 요구해가겠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