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강경화 "위안부 합의, 문제 해결 아냐…재협상 요구 안 해"

민경호 기자 ho@sbs.co.kr

작성 2018.01.09 17:23 수정 2018.01.09 17:44 조회 재생수844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정부가 지난 정부의 한일 위안부 합의 어떻게 할지 오늘(9일) 입장을 발표했습니다. "지난 위안부 합의가 진정한 해결이 될수 없다, 하지만 양국 간의 공식 협상이었던 점은 부인할 수 없다" 따라서 재협상은 요구하지 않겠다는 겁니다.

민경호 기자입니다.

<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오늘(9일) 낮 2시 외교부 청사에서 위안부 합의를 어떻게 처리할지에 대한 정부 입장을 발표했습니다.

강 장관은 우선 지난 2015년 체결된 한일 위안부 합의가 위안부 문제의 진정한 해결이 될 수 없다고 못 박았습니다.

[강경화/외교부 장관 : 피해 당사자인 할머니들의 의사를 제대로 반영하지 않은 2015년 합의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의 진정한 문제 해결이 될 수 없습니다.]

하지만 양국 간의 공식 합의였단 점은 부인할 수 없다며 재협상을 요구하지는 않겠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일본이 국제 보편 기준에 따라 진실을 있는 그대로 인정하고 피해자들이 명예와 존엄을 회복하고 마음의 상처를 치유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일본 정부가 출연한 화해·치유 재단 기금 10억 엔은 우리 정부 예산으로 충당하기로 했습니다.

이미 받은 돈을 어떻게 처리할지는 앞으로 일본 정부와 협의하기로 했고 재단 자체의 운영 방식도 광범위하게 의견을 수렴해 결정하기로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강 장관은 오늘 발표가 피해자들이 바라는 바를 모두 충족시킨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이 점에 대해 깊이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