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위안부 피해자들 "재협상 요구 안 하겠다는 건 기만행위"

조민성 기자 mscho@sbs.co.kr

작성 2018.01.09 15:48 수정 2018.01.09 16:13 조회 재생수1,564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위안부 피해자들 "재협상 요구 안 하겠다는 건 기만행위"
"한일 위안부 합의가 잘못됐다고 인정하면서도 정부가 이를 바로잡지 않겠다는 건 피해자들에 대한 기만행위다." 정부가 2015년 박근혜 정부가 맺은 한일 위안부 합의는 진정한 문제 해결이 될 수 없다면서도 일본 정부에 재협상을 요구하지 않겠다는 내용의 후속조치를 9일 발표하자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과 지원단체는 격앙된 반응을 보였습니다.

위안부 피해자 이옥선(91) 할머니는 위안부 피해자 지원시설인 경기도 광주 '나눔의 집'에서 정부 발표를 TV로 지켜보고 나서 "당사자도 모르게 합의했는데 (2015년 말 위안부) 합의는 완전히 잘못됐다. 다시 해야 한다. 무효가 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다른 이옥선(88) 할머니는 "우리가 바라는 건 일본으로부터 사죄를 받는 거다"라며 "다른 건 없다. 사는 동안 사죄만 받게 해달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나눔의 집 안신권 소장은 "지난 정부의 한일 위안부 합의는 잘못됐으니 인정할 수 없다. 합의 자체를 인정할 수 없으니 무효화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안 소장은 "문재인 대통령은 후보 시절 한일정부 간 '12·28 위안부 합의'에 잘못이 있다면 재협상하겠다고 약속했고 이는 공약사항에도 포함돼 있다"며 "그런데 이제 와서 일본에 재협상을 요구하지 않겠다는 건 할머니들에 대한 기만이고, 우리 국민 피해에 대해 정부가 요구해야 할 권리를 포기하는 것으로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고 성토했습니다.

또 "일본 정부가 출연한 10억 엔으로 설립한 화해·치유 재단의 처리, 10억 엔 반환 여부에 대한 정부 입장도 지나치게 소극적"이라며 이번 후속조치 발표를 비판했습니다.

안 소장은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이 바라는 건 잘못된 합의를 바로잡고 하루라도 빨리 일본으로부터 공식 사죄와 법적 배상을 받는 것"이라면서 "진정한 문제 해결을 위해 할머니들과 함께 지속해서 노력하겠다"고 했습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이날 위안부 합의 후속조치를 발표하는 동안 나눔의 집에서는 두 이옥선 할머니와 박옥선(94) 할머니가 TV로 지켜봤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