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최종구 "가상화폐 거래소 직접조사…위법 시 가상계좌 중단"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18.01.08 18:55 조회 재생수3,831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가상화폐 거래소에 대해 정부가 직접적인 조사에 돌입하기로 했습니다.

가상화폐 거래소에 대해 은행들이 마련해 준 가상계좌와 관련, 금융당국의 합동검사에서 불법이 적발되면 계좌가 폐쇄됩니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오늘(8일) 긴급 브리핑을 열어 금융위 산하 금융정보분석원과 금융감독원이 오늘 6개 은행을 상대로 시작한 가상계좌 합동검사와 관련해 이같이 밝혔습니다.

최 위원장은 "은행이 자금세탁 방지 의무를 제대로 하는지 지켜볼 것"이라며 "문제가 있는 일부 은행은 가상계좌 서비스에 대한 영업을 중단시켜 가상화폐 거래를 어렵게 만들 것"이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