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결백 주장하는 중국?…"대북 철강 수출 금지·원유 제한"

"유류 밀거래 배후 지목받는 中, 결의안 이행 강조하는 듯"

정성엽 기자 jsy@sbs.co.kr

작성 2018.01.06 20:31 수정 2018.01.06 22:26 조회 재생수1,898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런 가운데 중국은 오늘(6일)부터 북한으로 철강 수출을 전면 금지하고 원유수출도 제한하기로 했습니다. 북한과 밀거래한다는 의혹을 받았던 중국이 우리도 대북 제재를 이렇게 잘 이행하는데 왜 의심하냐고 항변하는 듯하지요.

베이징 정성엽 특파원입니다.

<기자>

중국 상무부와 해관총서가 최근 유엔 안보리가 결의한 새 대북제재의 이행 조치를 공고하고 오늘부터 시행에 들어갔습니다.

우선 철강과 기타 금속, 공업기계와 운수차량에 대한 대북 수출을 전면 금지했습니다. 꺼려왔던 유류제품 수출 제한도 새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를 그대로 따르기로 했습니다.

원유는 1년간 대북 수출량이 400만 배럴을 넘지 못하게 하고 휘발유, 경우 같은 정유제품 수출도 50만 배럴을 초과하지 못하도록 했습니다.

상무부는 정유 제품 수출량이 이미 한도 수량에 근접했다며 올해 대북 수출을 잠정 중단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아울러 북한산 곡식과 농산품, 기계, 선박 등의 수입도 금지했습니다.

[겅솽/외교부 대변인(어제) : 우리는 중국 공민과 기업이 안보리 결의를 위반하는 활동을 절대 용납하지 않습니다.]

북한과의 유류 밀거래 배후로 지목받고 있는 중국이 안보리 결의에 철저한 이행을 강조하며 결백을 주장하려는 의도가 보인다는 게 베이징 외교가의 분석입니다.

중국은 다만 민생 목적이나 핵, 미사일 개발과 무관한 용도임이 입증될 경우에는 유류 수출을 인정한다고 밝혀 북한과의 관계 유지에도 여지를 남겨뒀습니다.

(영상취재 : 이국진, 영상편집 : 하성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