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취재파일] 포세이돈이냐 소드피시냐…새 정부 첫 무기사업 착수

김태훈 기자 oneway@sbs.co.kr

작성 2018.01.06 11:02 수정 2018.01.06 14:0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취재파일] 포세이돈이냐 소드피시냐…새 정부 첫 무기사업 착수
문재인, 트럼프 한미 정상이 지난 해 우리나라가 미국 첨단 무기를 많이 도입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어떤 첨단 무기가 들어오느냐 관측이 분분했습니다. 초정밀 정찰기 조인트 스타즈 도입 사업이 시작이 될 것 같았는데 발 빠른 기종이 나타났습니다.

북한의 잠수함을 잡아낼 해군의 차기 대잠초계기입니다. 그런데 순순히 미국 초계기를 들여올 수 있을지는 의문입니다. 수의계약이 아니라 경쟁입찰 방식을 택하기로 했기 때문입니다. 미국 보잉의 포세이돈(P-8A), 스웨덴 샤브의 소드피시(Swordfish MPA)의 양자 대결이 펼쳐질 전망입니다.

● KIDA "경쟁입찰 방식 채택하라"…방사청 “해외 구매할 것”

방사청에 따르면 지난 달 28일 정책기획분과위가 열렸습니다. 무기 사업의 기본전략을 결정하는 위원회입니다. 정책기획분과위는 차기 대잠초계기 사업의 기본전략을 해외 구매로 확정했습니다. 국내에서 개발하는 것이 아니라 외국 기종을 사들이겠다는 것입니다.

이에 앞서 한국국방연구원 KIDA는 군의 의뢰를 받아 대잠초계기 도입사업의 방식을 선행연구했습니다. 결과는 “수의계약을 지양하고 경쟁입찰 방식으로 도입하라”입니다. 이에 따라 차기 대잠초계기 도입 사업은 외국 기종을 대상으로 한 경쟁입찰 방식으로 진행됩니다. 경쟁입찰 방식으로 해야 가격도 내리고 절충교역 방식으로 기술을 이전받거나 국산 무기를 수출할 수 있습니다.
미국의 포세이돈 대잠초계기미국으로부터 포세이돈을 도입하기로 이면 약속을 하지 않았다면 경쟁입찰을 통해 싼값에 좋은 초계기를 들여오는 편이 합리적입니다. 또 경쟁입찰 방식은 절차적 정당성을 무겁게 여기는 이번 정부의 정신과도 부합합니다.

방사청은 상반기 중 방위사업추진위원회를 열어 사업 일정을 조율할 예정입니다. 여름 쯤 사업공고가 내걸리고 본격적으로 미국과 스웨덴의 초계기 경쟁이 불붙을 전망입니다. 대잠초계기 6대를 들여온다는 계획인데 최종 기종은 연내 결정됩니다.

● 포세이돈 VS 소드피시

지난 해 10월 서울공항에서 열린 서울 ADEX에서 이미 보잉과 사브는 출사표를 던졌습니다. 보잉의 포세이돈은 명실공히 현존 최고의 대잠초계기라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대잠전, 대함전, 정보ㆍ감시ㆍ정찰 임무를 수행하는 다목적 항공기입니다. 보잉 측은 “바다에서 사막까지 모든 곳을 비행하며 장ㆍ단기의 다양한 임무를 수행하는데 최적화된 검증된 초계기”라며 “보잉 737을 처음부터 P-8A로 제작하기 때문에 개조가 필요없다”고 밝혔습니다.
스웨덴의 소드피시 대잠초계기사브의 소더피시는 차세대의 기수입니다. 스웨덴 등 7개국이 공동으로 개발해 운용 중인 비즈니스 제트기 ‘글로벌 6000’을 개조해 제작합니다. 한번 출동하면 12시간 해상을 감시할 수 있고 최대 항속거리는 9천200km, 순항고도는 11km입니다. 최첨단 다목적 AESA(다기능 위상배열) 레이더를 탑재했습니다. 사브 측은 “대잠전과 대함전은 물론 정찰감시와 특수부대 지원, 장거리 수색구조 능력을 갖췄다”고 말했습니다.

애초에 차기 대잠초계기로는 포세이돈이 단독 후보로 거론됐었습니다. 그런데 “우병우가 포세이돈을 민다”는 등의 보도가 나왔고 사브 측이 “2~3대는 스웨덴에서 생산하고 나머지는 한국에서 생산할 것”이라는 파격 제안을 하면서 경쟁 구도가 형성됐습니다. 사브의 마틴 말름포쉬 부사장은 “한국이 스웨덴과 공동 생산을 하면 향후 한국이 대잠초계기 개발능력을 확보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포세이돈은 현존 최고입니다. 하지만 소더피시도 만만치 않습니다. 신종우 한국국방안보포럼 책임분석관은 “탐지 장비와 레이더 기술이 발전하면서 비즈니스 제트기를 기반으로 한 초계기, 정찰기의 성능이 하루가 다르게 발전하고 있다”며 “도입 비용 뿐 아니라 유지보수비용을 감안하면 박빙의 승부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우리 해군은 P-3C 8대와 P-3K 8대 등 초계기 16대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삼면이 바다인 지리적 조건과 북한 잠수함의 위협을 고려했을 때 16대로는 턱없이 부족합니다. 일본은 P-1, P-3C 등 100대 안팎을 운용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