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마지막 임시정부 청사 찾은 문 대통령…김구 선생 흉상에 헌화·묵념

정형택 기자 goodi@sbs.co.kr

작성 2017.12.16 15:55 수정 2017.12.16 16: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중국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 내외는 16일 중국 충칭(重慶)시 연화지에 있는 대한민국임시정부 청사를 방문했습니다.

충칭 청사는 1940년부터 광복을 맞아 환국할 때까지 임시정부가 마지막으로 사용한 청사로, 대한민국 대통령이 충칭 임시정부 청사를 찾은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35분(현지시간) 임시정부 청사에 도착해 문 대통령을 기다리던 독립유공자들과 인사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90도 가까이 허리를 숙여 인사하고 악수했습니다.

임정 청사에 입장한 문 대통령은 김구 선생의 흉상 앞에 흰색 장미와 국화를 헌화하고 묵념했습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임시정부 청사 내부를 둘러봤습니다 문 대통령은 김구 주석이 쓰던 '주석 판공실'에 입장해 김구 주석의 책상 앞에서 사진을 촬영한 뒤, 책상 뒤에 놓인 작은 침대를 한동안 어루만졌습니다.

이어 주석 판공실 옆 국무위원 회의실에 들어가 방명록에 '대한민국 임시정부는 우리의 뿌리입니다. 우리의 정신입니다. 2017.12.16. 대한민국 대통령 문재인' 이라고 적었습니다.

이후 문 대통령은 청사 회의실에서 독립유공자 후손들과 차를 마시며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광복 시기에 가장 안타까웠던 일이 우리 임시정부가 대표성을 가지고 귀국하지 못하고, 개인 자격으로 귀국했다는 점"이라며, "해방 정국에 임시정부가 대한민국을 이끌지 못한 점이 우리로선 한스러운 부분이다. 앞으로 기념사업을 통해서라도 법통을 세우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