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손도 안 댔는데…멀쩡하던 유리창 '쩍' 금 가는 새 아파트

김기태 기자 KKT@sbs.co.kr

작성 2017.12.15 20:42 수정 2017.12.15 21:51 조회 재생수54,534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입주한 지 세 달도 안 된 세종시 한 아파트입니다. 최근 이 아파트에서는 충격을 가하거나 손으로 만지지도 않았는데 멀쩡하던 유리창에 금이 간 일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벌써 31가구의 거실과 안방 유리창에 금이 갔습니다. 도대체 왜 이런 일이 벌어지는 걸까요?

기동취재, 김기태 기자입니다.

<기자>

세종시의 한 아파트 12층 집입니다. 대낮인데도 거실 커튼이 완전히 가려져 있습니다.

커튼을 열어보니 폭이 2미터 가까운 이중창의 바깥 유리에 선명하게 줄이 가 있습니다. 입주 직후 금이 간 걸 발견하고 교체를 요청했지만 아직도 감감무소식입니다.

[피해 주민 A : 만약에 뭐 저런 유리가 깨져서 밖으로 밑으로 떨어진다든지 이럴 때 만약에 사람이라도 다치거나 잘못되면….]

이웃집의 거실 유리는 바닥부터 금이 가더니 조금씩 길어지고 있습니다.

[피해 주민 B : 제가 소파에 앉아 있었는데 쩍 하는 소리 나면서 깨졌거든요. 이렇게 아이들이 있는데 저게 위험하지 않을까. 애들이 뛰어놀고 하다 보면 부딪힐 수도 있고 해서.]

이렇게 유리창에 금이 간 집은 이 이파트에 30가구가 넘습니다. 평수에 상관없이 안방이든 거실이든 고정창과 미닫이창을 가리지 않고 금이 갔습니다.

1천400여 세대가 모여 살 정도로 대단지인 이 아파트는 지난 9월부터 입주가 시작됐는데요, 입주한 지 불과 3개월도 채 안 돼 하자가 쏟아지면서 주민들은 불안감을 호소합니다.

공공임대 아파트로 시행사인 LH,즉 한국토지주택공사가 계룡건설에 시공을 맡겼습니다. LH는 계룡건설 탓을, 계룡건설은 또 다른 유리창 시공 하청업체 탓을 하고 있습니다.

유리 파손도 큰 문제는 아니라는 입장입니다.

[시공사 관계자 : 한 4만 장 정도 현장에 설치돼 있습니다. 그 중 34장 정도가 금이 간 건데. 한 0.2% 정도? 밖에 안 돼요.]

이 아파트의 유리창은 먼저 창틀을 설치하고 그 위에 유리를 붙인 뒤 실리콘으로 고정하는 접합식으로 시공했습니다. 이때 관리 부실로 유리에 흠집이라도 생기면 비슷한 문제가 생긴다고 전문가는 진단합니다.

[이종상/한국건설관리학회 품질명장 : 바람 세기나 이런 것 때문에… 창이 면적이 있기 때문에 출렁거리는 현상이 나타나요. 흠집이 있는 자리에서 시작되는 거죠.]

입주민들은 공공임대를 목적으로 짓다 보니 값싼 자재를 쓴 게 아니냐며 부실시공을 의심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최대웅·김남성·김승태, 영상편집 : 김준희, 3D CG : 제갈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