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친구 어머니 사망보험금 6천만 원 가로채 유흥비로 탕진한 20대들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17.12.15 15:17 수정 2017.12.15 15:5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친구 어머니 사망보험금 6천만 원 가로채 유흥비로 탕진한 20대들
대학교 친구 어머니의 사망보험금 수천만 원을 유흥비로 탕진한 20대 4명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충남 천안서북경찰서는 오늘(15일) 사망보험금을 가로챈 혐의로 22살 A 씨를 구속하고 20살 B 씨 등 3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모 대학 기숙사 룸메이트인 20살 C 씨가 지난해 10월 폐암으로 숨진 어머니의 보험금으로 1억 원을 받자 "변호사를 선임하면 보험금을 더 받을 수 있으니 도와주겠다"고 속여 1억 원 가운데 6천 100만원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 돈을 유흥비로 탕진한 이들은 C 씨와 연락을 끊고 달아났다가 경찰에 신고할 것을 우려해 지난 10월 C 씨를 납치한 뒤 모텔에 10여일 동안 감금한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이들은 감금된 C 씨에게 "널 위해서 한 것이니 경찰에 신고하지 말라"고 회유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C 씨가 탈출해 경찰에 신고하면서 이들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