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스브스타] 방송인 신아영, 하버드 시절 왕족·재벌 고백도 거절…"공부 먼저"

SBS뉴스

작성 2017.12.12 13:13 수정 2017.12.12 13: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스브스타] 방송인 신아영, 하버드 시절 왕족·재벌 고백도 거절…"공부 먼저"
방송인 신아영의 미국 대학교 재학 시절 에피소드가 공개됐습니다.

지난 11일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는 방송사를 떠나 프리랜서로 활약하는 아나운서들에 대한 이야기가 다뤄졌습니다.

이날 한 연예부 기자는 방송인 신아영에 대해 "하버드대에 다닐 때 인기가 정말 굉장했다고 한다"고 입을 열었습니다.
신아영, 하버드 시절 왕족·재벌 고백도 거절 ('풍문쇼' 방송화면 캡처/ 신아영 인스타그램)이어 "재벌 아들, 대형 로펌 관계자, 그 밖에 여러 명한테 꾸준한 대시를 받았고 심지어 굉장히 순애보 적인 대시를 재벌 아들에게 오랫동안 받았는데 신아영은 '학업에 매진하겠다'라며 거절을 했다고 한다"고 전해 이목을 집중시켰습니다.

이에 MC 박수홍이 "왕족한테도 대시를 받았고 그분이 좀 순애보적으로 계속 신아영한테 러브콜을 했다던데"라고 묻자 해당 기자는 "맞다. 여러 명이 순애보를 보였던 것 같다"고 답했습니다.
신아영, 하버드 시절 왕족·재벌 고백도 거절 ('풍문쇼' 방송화면 캡처/ 신아영 인스타그램)신아영은 미국 하버드대학교 역사학과를 졸업하고 2011년 SBS ESPN에 입사해 아나운서로 활동하다가 프리랜서로 전향했습니다.

영어, 독일어, 스페인어까지 총 4개 국어를 구사하는 신아영은 미모까지 겸비한 '엄친딸'로 유명세를 탔습니다. 

신아영은 현재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등 다양한 프로그램에 출연 중입니다.

(구성=오기쁨 작가, 사진=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화면 캡처/신아영 인스타그램)

(SBS 스브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