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민주 "이건희 차명계좌 확인…2008년 삼성특검 재수사해야"

신승이 기자 seungyee@sbs.co.kr

작성 2017.12.08 15:51 조회 재생수23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경찰이 삼성의 추가 차명계좌와 관련해 서울지방국세청을 압수수색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이 삼성에 대한 재수사를 촉구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건희 차명계좌 태스크포스' 소속 의원들은 "경찰이 지난 2008년 조준웅 삼성특검 수사 당시 밝혀진 것 외의 차명계좌가 있음을 확인하고서 서울지방국세청을 전격 압수수색했다"며 "이번 압수수색을 계기로 당시의 부실수사에 대한 재수사를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이제 사건은 이건희 회장의 세금포탈 문제가 아니라 회사자금 횡령이라는 범죄의 문제로 전환됐다"며 "의심만 무성했던 이 회장의 비자금 문제가 수면 위로 드러났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올해 국감에서도 2008년 삼성 특검은 노골적인 삼성 봐주기였다는 불신이 제기된 바 있다며, 지금이 경제의 적폐를 바로잡을 적기"라고 강조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