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한국당 원내대표 후보 간담회…4인4색 "내가 적임자"

권란 기자 jiin@sbs.co.kr

작성 2017.12.08 15:04 조회 재생수104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자유한국당 유기준, 한선교, 홍문종, 김성태 의원 등 원내대표 후보들이 처음으로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네 후보는 오늘(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초선의원과 원내대표 후보 간담회에 참석해 정국 분석과 해법에 대한 자신의 견해를 밝혔습니다.

친홍 계열로 통하는 김성태 후보는 '강한 야당'을 강조하며 "계파 청산을 하고 당 대표의 사당화에 단호히 대처해야 한다, 제1야당으로서 문재인 정권의 독단에 맞서 싸워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친박 후보로 통하는 홍문종 후보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대해 사과하고 과거의 아픔을 극복하고 화합해야 한다며, "선택과 집중을 통해 할 수 있는 건 하고 양보할 건 하는 야당다운 야당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또다른 친박 후보인 유기준 후보는 "강경책만 쓴다면 결과물이 없을 것"이라며 "때론 교활하게 협상해 많은 결과물을 얻고, 반대로 안 되는 것은 머리띠를 두르고 당의 선명성을 강조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반면 중립지대 단일 후보인 한선교 의원은 '계파정치 타파'를 전면에 내세우며, "여당의 좌파독재와 싸울 때 제일 먼저 앞으로 나가고 무엇을 결정할 때는 대범하게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러닝메이트인 정책위의장 후보에 대해서 김성태 후보는 "지성과 학식을 겸비한 화합과 통합을 위한 인사"를 꼽았고, 홍문종 후보는 "다른 목소리를 내더라도 힘을 합칠 수 있다면 누구와도 손을 잡을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유기준 후보도 "정부 정책을 감시하는 데 적임자를 찾았다"고 말하는 등 세 후보는 구체적인 인사를 거론하지는 않았습니다.

그러나 한선교 후보는 함께 중도후보 단일화 경선을 치른 이주영 의원을 정책위의장 후보로 하겠다고 실명을 밝혔습니다.

홍준표 대표와 관계에 대해선 네 후보 모두 당 대표가 원내 사안에 개입하지 못하게 하겠다고 입을 모았습니다.

김성태 후보는 "당 대표와 원내대표 역할이 명확히 구분돼 있고, 당 대표가 원내 사안에 개입하는 건 용인해선 안된다"고 말했고, 홍문종 후보는 "당 대표와 원내대표의 관계는 수평적이어야지 수직적이어서는 안된다"고 말했습니다.

유기준 후보는 "당 대표 행태에 비판이 많은데 그런 우려를 불식하고 당 대표 임무에 충실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고, 한선교 후보는 "홍 대표가 제왕적 총재 시절 총재가 임명하는 원내총무를 생각하는 게 아닌가"라며 비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