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양치기소녀로 몰렸다”…런닝맨 전소민의 눈물 어린 호소

SBS뉴스

작성 2017.12.08 13:55 조회 재생수228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양치기소녀로 몰렸다”…런닝맨 전소민의 눈물 어린 호소
‘런닝맨’ 전소민이 양치기 소녀로 몰리자 눈물을 글썽였다.

최근 진행된 SBS ‘런닝맨’ 촬영에서 강한나와 경수진이 게스트로 출연해 팀을 나눠 ‘돈상이몽 레이스’를 펼쳤다.

‘돈상이몽 레이스’는 미션비를 두고 팀의 우승을 위해 개인이 희생할 것인지 개인의 우승을 위해 팀을 배신할지를 선택하는 고도의 심리전이 돋보이는 레이스. 미션비가 있을 때마다 ‘배신의 아이콘’으로 활약한 전소민에 대한 팀원들의 불신이 촬영 내내 이어졌다.

이에 전소민은 “난 이제 달라졌다”며 억울함을 호소했지만 멤버들에겐 전혀 통하지 않았고 결국 믿어주지 않는 멤버들에 대한 서운함과 억울함에 전소민은 눈물까지 글썽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평소 전소민의 잔꾀(?)에 당한 전적이 있는 멤버들은 이 또한 연기일 거라며 “거짓말 100%다”, “아니 5000%다”고 확신해 웃음을 자아냈다.

‘예능 불나방’ 전소민의 눈물 어린 호소는 진실일지, 거짓일지는 오는 10일 ‘런닝맨’에서 공개된다.

사진=SBS

(SBS funE 손재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