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공공 채용비리' 2천여 건 드러났다…징계·수사의뢰

박진호 기자 jhpark@sbs.co.kr

작성 2017.12.08 12:21 조회 재생수741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정부가 한 달 동안 벌여 온 공공기관 채용 비리 전수조사 중간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채용과정의 부정한 지시나 청탁, 서류조작 등 비리가 드러난 사례에 대해서는 경찰에 수사를 의뢰할 방침입니다.

박진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취업난에 시달리는 청년들에게 큰 박탈감을 안긴 공공기관 채용 비리와 관련해 정부는 한 달 동안 275개 공공기관에 대한 조사를 벌였습니다.

2013년부터 5년 동안의 채용과정을 점검한 결과 총 2,234건의 문제사례가 나타났습니다.

채용 절차상의 하자나 제도상 문제를 넘어 부정지시나 청탁, 서류조작 등 심각한 사례들이 다수 발견됐습니다.

기관장이 지인의 자녀 이력서를 인사담당자에게 직접 전달해 채용을 지시한 사례, 또 공개경쟁 없이 채용하거나 특정인의 점수를 조작하고 배점 기준을 유리하게 변경한 사례도 나타났습니다.

공공기관은 경영정보 시스템인 '알리오'에 모집공고를 내야 하지만, 자체 홈페이지에만 공고해 지원을 사실상 제한한 경우도 적발됐습니다.

정부는 143건에 대해서는 관련자 문책과 징계를 요구하고 23건은 수사를 의뢰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동안 운영한 정부의 채용 비리 신고센터에는 이달 1일까지 290건의 제보가 접수돼 후속 조치에 들어갔다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지방 공공기관과 공직 유관단체에 대해서도 이달 말까지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지만 적발 사례는 구체적으로 공개하지 않아 겉핥기 식이 아니냐는 비판도 나오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