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낚싯배 충돌사고' 급유선 15명진호 오늘 현장검증

이현영 기자 leehy@sbs.co.kr

작성 2017.12.08 10:05 조회 재생수97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오전 10시부터 인천 서구 북항부두에서 낚싯배 전복사고 관련해 급유선 15명진호의 현장검증이 시작됐습니다.

현장검증에서는 15명진호 선장 37살 전 모 씨와 선원 46살 김 모 씨, 선원 4명이 사고 당시를 재연합니다.

선장 전 씨와 선원 김 씨는 낚싯배와 부딪혀 15명을 숨지게 한 혐의로 지난 6일 구속됐습니다.

지난 3일 오전 인천 영흥도 남서방 1마일 해상에서 336톤급 급유선 명진15호와 9.77톤짜리 낚시배 선창1호가 부딪혀 선창1호의 탑승객 22명 중 15명이 숨지고 7명이 다쳤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