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中 상무부, 대북 원유 공급 중단 가능성에 "대북 결의 이행 중"

김흥수 기자 domd533@sbs.co.kr

작성 2017.12.08 09:55 조회 재생수172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中 상무부, 대북 원유 공급 중단 가능성에 "대북 결의 이행 중"
북한이 지난달 29일 대륙간탄도미사일급인 '화성 15형'을 발사한 뒤 미국 주도로 대북 원유 공급 중단 등이 검토되자 중국 상무부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결의를 엄격히 이행하고 있다며 추가 제재 동참에 부정적인 입장을 내비쳤습니다.

중국 상무부에 따르면 가오펑 대변인은 어제 정례 브리핑에서 '대북 원유공급을 중단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 "중국은 일관되고도 전면적이며 진지하게 유엔 안보리의 유관 대북 결의를 집행하고 있고 국제 의무를 다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우리는 한반도 비핵화 실현, 한반도 평화와 안정 유지에 도움이 된다는 원칙 아래 유관 문제를 처리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지난 11월 중국과 북한의 무역 거래 상황에 대해선 "1~11월 세관 통계가 조만간 발표될 것"이라면서 "1~10월 양국 무역 총액은 43억6천만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1.1% 줄었다"고 설명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