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중국산 선글라스 국산 둔갑시켜 백화점·아웃렛 대량 유통

이종훈 기자 whybe0419@sbs.co.kr

작성 2017.12.08 07:36 수정 2017.12.08 08:38 조회 재생수532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중국산 선글라스 국산 둔갑시켜 백화점·아웃렛 대량 유통
저가의 중국산 선글라스를 밀반입해 국산으로 원산지를 둔갑시킨 후 대형 백화점이나 아웃렛 매장 등에 유통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부산경찰청 관광경찰대는 대외무역법 위반 혐의로 43살 박 모 씨 등 2명을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박씨 등은 지난 3월부터 7월까지 중국에서 저가 선글라스 1천100여 개(시가 8천여만원)를 항공우편으로 사들인 뒤 국내에서 만들어진 것처럼 원산지를 변경해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들은 개당 4천∼1만원짜리 중국산 선글라스를 대형 백화점이나 아웃렛 매장 등에 납품하는 과정에서 유아용은 4만 원, 성인용 8만∼10만 원으로 가격을 최대 10배나 부풀려 판매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에 검거될 당시까지 박씨 등이 국내에 유통한 선글라스는 모두 550여 개로 판매금액은 3천700만 원 상당이었습니다.

박씨는 인터넷 쇼핑몰을 통해 정식수입된 중국산 선글라스 다리에 표기된 'MADE IN CHINA'를 'MADE IN KOREA'로 고쳐 거래처에 납품했는데 판매량이 늘자 밀수입 등 범행을 계획했다고 경찰에 털어놨습니다.

경찰은 박 씨가 2016년 9월부터 2017년 7월까지 직접 제조한 안경 7천여 개를 이삿짐 등으로 위장해 필리핀으로 밀수출한 혐의도 확인해 부산세관에 알렸습니다.

(사진=연합뉴스/부산경찰청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