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대선개표 조작' 논란 온두라스, 야간통금 일부 해제

SBS뉴스

작성 2017.12.08 04:31 조회 재생수6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중미 온두라스 정부가 대선개표 조작 논란에 따른 소요사태를 막기 위해 시행했던 야간 통행금지를 일부 지역에서 해제했다고 엘 에랄도 등 현지언론이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정부는 전국 18개 주 가운데 치안이 안정됐다고 판단되는 8개 주에 대해 야간통행 금지령을 추가로 해제했다.

정부는 개표 조작에 항의하는 야권 지지자들의 반정부 시위가 확산하자 지난 1일부터 열흘간 오후 6시부터 이튿날 오전 6시까지 야간통행을 금지하는 행정명령을 내린 바 있다.

정부는 8개 주에서 야간통금을 해제하기 전에 1개의 섬과 도시 2곳에서 야간통금을 해제했다.

야간통금 해제는 개표 조작 논란 속에 미주기구(OAS)가 제시한 주요 요구 사항 중 하나다.

OAS는 야간통금 해제와 함께 개표 부정행위가 대선 결과의 신뢰도를 훼손한다면 새로운 선거를 치러야 할 수도 있다고 요구했다.

지난달 26일 치러진 온두라스 대선이 개표 조작 논란으로 얼룩졌기 때문이다.

최종 집계결과 여당인 국민당 후보로 나선 후안 올란도 에르난데스 현 대통령이 야당연합 후보인 살바도르 나스라야를 1.6%포인트 차이로 앞섰다.

그러나 개표 초반에 선두를 달리던 나스라야는 막판 에르난데스 대통령이 역전하자 개표 조작 의혹을 제기하며 선거 결과에 불복하겠다고 선언하고 야당 지지자들에게 거리로 나설 것을 촉구했다.

나스라야는 선거관리위원회가 에르난데스 대통령에게 유리하게 개표를 조작했다고 의혹을 제기하며 전면적인 재검표나 결선투표 등 재선거를 주장하고 있다.

야권은 특히 선관위가 지난 27일 초기 개표결과를 발표한 후 36시간 동안 결과 발표를 지연하고, 몇 시간 동안 전산 시스템 고장으로 개표를 중단한 상황에 주목하고 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