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국민의당, 최승호 사장 내정에 "긴급구제조치…정상화 힘써달라"

이한석 기자 lucaside@sbs.co.kr

작성 2017.12.07 19:29 조회 재생수88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국민의당, 최승호 사장 내정에 "긴급구제조치…정상화 힘써달라"
국민의당은 MBC 해직 PD 출신인 최승호 뉴스타파 PD가 MBC 신임 사장에 내정된 것과 관련해 "MBC 노동조합이 장기간 파업을 하고 있는 문제를 해소하기 위한 긴급구제 조치의 차원으로 이해한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김철근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최 내정자는 시급하게 MBC 정상화에 힘써 달라"면서 이렇게 밝혔습니다.

김 대변인은 다만 "일부에서는 방송계 '코드인사'가 아닌가 하는 비판의 목소리도 들린다"며 "국회에 제출된 방송법 개정안대로 절차를 밟아 MBC 사장을 선임하는 것이 옳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더불어민주당이 야당 시절에 제출한 방송법 개정안 처리를 차일피일 미룬다면 문재인 정부도 방송을 장악하려고 한다는 비판에서 벗어날 수 없을 것"이라면서 "법 개정 후 최 내정자는 재신임 평가를 받아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