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국정원, 간첩 조작 사건 때도 '위장 사무실' 꾸려 방해"

박원경 기자 seagull@sbs.co.kr

작성 2017.12.07 21:10 조회 재생수940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국정원이 서울시 공무원 간첩 조작사건 수사 당시 검찰 압수수색에 대비해 위장 사무실을 꾸몄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댓글 수사 방해 때와 똑같은 수법입니다. 검찰이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박원경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2014년 3월 검찰은 국정원을 압수수색했습니다.

국정원이 서울시 공무원이던 유우성 씨를 간첩으로 몰기 위해 유 씨가 북한과 중국을 오간 기록을 위조했다는 의혹을 확인하기 위해서였습니다.

당시 검찰이 압수수색한 수사팀 사무실은 위장 사무실이었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유 씨 변호인단은 오늘(7일) 기자회견을 열고 국정원 직원으로 추정되는 사람이 보낸 편지를 공개했습니다.

이 편지에는 국정원이 간첩 조작 사건 수사에 대비해 위장 사무실을 만들어 검사와 수사관을 안내했다는 내용이 들어 있습니다.

관련 없는 서류만 검찰에 제출하고 다른 곳에서 사용한 컴퓨터를 설치했고, 위장 사무실을 만든 뒤에는 서천호 당시 국정원 2차장이 방문했다는 내용도 언급돼 있습니다.

변호인단은 외부로 알려지지 않은 국정원 수사팀의 직급과 실명이 등장하고, 세부적인 당시 상황까지 적혀 있는 만큼 신빙성이 높다고 보고 있습니다.

[김용민/변호사 : 단순히 추측성 제보를 넘어서 실제 경험하고 보고 들은 것을 제보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저희는 판단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국정원은 감찰실에서 해당 의혹을 조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검찰도 해당 의혹에 대한 진정서가 접수됐다며 서울중앙지검 공안2부에 사건을 배당하고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영상취재 : 최준식, 영상편집 : 위원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