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창원 참사' 화물차, 고장난 브레이크로 시속 118km 달려

KNN 이태훈 기자

작성 2017.12.07 21:09 조회 재생수5,800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지난달 창원 터널 앞에서 화물차 폭발사고로 3명이 숨지고 7명이 다쳤습니다. 당시 화물차 속도는 시속 120㎞에 가까웠는데 브레이크는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던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KNN 이태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달리던 화물차가 중앙분리대와 앞차를 들이받으면서 순식간에 폭발이 일어납니다.

화물차 연료탱크가 파손되면서 불이 났고 적재함에 실려 있던 기름통에 옮겨붙었습니다.

차량 9대가 불에 탔습니다. 화물차 운전자 등 3명이 숨지고 7명이 부상을 입었습니다.

경찰은 화물차 브레이크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아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차체 아래 전선에서 발생한 불꽃이 브레이크 오일 관에 구멍을 냈다는 것입니다.

[김정원/창원중부경찰서 경비교통과장 : 전선 피복이 벗겨져서 차체하고 서로 마찰이 돼서 스파크가 일어나는 그런 현상이 생깁니다. 스파크가 브레이크 라인을 건드려서 구멍이 생겨서 브레이크액이 다 새버립니다.]

당시 화물차 속도는 시속 118㎞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숨진 화물차 운전자는 화물 운송 종사 자격증도 없었습니다.

경찰은 숨진 화물차 운전자의 졸음이나 질병 여부 등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5t 화물차에는 발화점이 16도에 불과한 방청유를 비롯해 기름통 등 7.8t이 실려 있었지만 제대로 고정되지 않은 상태였습니다.

경찰은 화물선적 업체 관계자 등 2명을 위험물 안전관리법 위반혐의로 형사입건했습니다.

(영상취재 : 정용수 KN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