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블랙리스트' 문화예술사업 내년에 완전 복구된다

조지현 기자 fortuna@sbs.co.kr

작성 2017.12.07 18:44 조회 재생수42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박근혜 정부 때 정권의 눈 밖에 나 폐지되거나 축소됐던 이른바 '블랙리스트 문화예술지원사업'들이 내년에 원상 복구됩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부당하게 폐지 축소됐던 문화예술지원사업을 복구하기 위한 총 104억3천만원 규모의 내년도 예산안이 삭감 없이 문체부 원안대로 국회를 통과했다고 밝혔습니다.

'우수문예지 발간지원사업'은 내년에 10억원이 배정돼 거의 2년 만에 과거 모습으로 되살아납니다.

문학작품을 공모해 1천만원씩 창작 지원금을 주는 '아르코문학창작기금'도 지난해부터 2년 동안 3억원 이하로 줄었던 예산이 내년에는 다시 10억원으로 늘어납니다.

소극장을 지원하는 '특성화극장 지원사업'도 지난 해 폐지됐다가 내년엔 10억 5천만원의 예산이 편성돼 제 궤도로 돌아갑니다.

공연예술단체들에 대관료 일부를 지원하는 '공연장 대관료 지원사업' 역시 올해는 체육기금에서 15억원을 임시로 투입했지만 내년에는 33억원이 정식으로 편성됐습니다.

'국제영화제 지원사업'도 내년 예산 40억 8천만원이 책정됐습니다.

문체부 관계자는 "국회 심의 과정에서 일부 삭감 논의가 있었지만 결국 원안대로 통과돼 축소·폐지됐던 사업을 모두 복원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습니다.